수도권 공공기관 군산 이전…유치전 본격화(R)

모형숙 | 2018.10.11 18:24 | 조회 80

정부와 민주당이
노무현 정부 이후 사실상 중단했던
공공기관 지방이전 카드를
다시 꺼내들면서 군산도
추가 이전에 대응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시는 해양 관련 기관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시의회는
정부를 압박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모형숙 기자입니다.


◀VCR▶


그동안 수면 아래 있던 공공기관 추가 이전.


최근 국회에서 수도권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이 가능하도록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이 발의 됐습니다.


◀자막:특별법 통과되면 122개 중 51개 지방 이전▶
이 법안이 통과되면
122개 공공기관 가운데 51개 기관이
지방으로 옮겨 오게 됩니다.


◀자막:공공기관 군산 유치…경제 돌파구 마련▶
법안이 발의되자
전국의 지자체에서는 공공기관
유치 경쟁이 치열한데
군산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시는 공공 기관을 가져와
조선업과 자동차 산업이 무너지면서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하는
군산 경제의 돌파구로 삼고 있습니다.


◀INT:김 경 구 군산시의장▶
“대통령도 왔다갔고 국무총리, 경제기획부 장관도 왔다 갔지만

 빈손으로 왔다 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새만금에

대형공공기관이 와져야 앞으로도 많은 기업이 들어오는 것 아니냐”


◀자막:군산시, 해양‧농생명 관련 분야 집중 공략▶
군산시는 항만도시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해양 관련 분야를
집중적으로 공략할 계획입니다.


추가 이전이 가능한 공공기관은
한국어촌어항협회와 한국해양조사협회,
해양환경관리공단 등이 유치 대상입니다.


새만금과 연관이 높은
농생명 관련분야 이전도 바라고 있습니다.


◀전화녹취:군산시 관계자▶
“요구를 해야 하는데 해양개발원이라든가 해양 쪽을 해보려고 해요.

새만금이 있으니 농생명 부지와 관련된 부분들…”


◀자막:전북도와 전담팀 등 공조체계 시급▶
전북도가 전주시, 완주군과 함께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응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리고 있어 공조체계도 시급한 상황입니다.


◀자막:군산시의회, 정부에 강력 촉구▶

군산시의회는 그동안 빈손 방문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정부가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마저
군산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군산시의회는 오는 23일
임시회 폐회 때 건의문으로 채택하고
정부를 압박할 계획입니다.


◀INT:김 경 구 군산시의장▶
“정치권과 청와대에 건의문을 보내고 직접 찾아가

실정을 알리고 새만금이 동북아의 중심도시라고 생각한다면

군산의 공공기관이 와야 한다고 역설을 하고…”


◀영상취재:문 진 우▶
전례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군산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CN NEWS 모형숙입니다.

facebook twitter
관련 기사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