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만 의원 줄인 졸속 선거구 획정…"경제이어 정치도 홀대"(R)

모형숙 | 2018.03.14 16:58 | 조회 65

지방의원 정원 감축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라북도가 선거구 획정안을 번복해
군산에서 의원 한명을 줄이고
완주에서 한명을 늘린다는
조정안이 결정됐습니다.
그러나 특정 시‧군을 위한 편법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군산이 홀대받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모형숙 기자입니다.


◀VCR▶


군산시의원들이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구 획정안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자막 : 김제‧부안‧순창 현행 유지 군산만 1석 감축▶
시의회는 전라북도가 시‧군의원
정수를 획정하면서 군산의 시의원을
기존 24명에서 23명으로 한 석이
줄어든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당초 군산과 함께 각각 1명씩
감축하기로 한 김제와 부안, 순창은
현행대로 유지하고
군산만 1석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INT : 박 정 희 군산시의장▶
“당초 확정되지 못한 안은 인구 수 30%와 읍‧면‧동 수 70%를

적용한 안이었는데 반발이 확산되자 지난 12일에는 인구 수 20%와

읍‧면‧동 수 80%를 적용한 새로운 안을 적용해 말 그대로

하루아침에 손바닥 뒤집듯 결정을 번복했으며…”


◀자막 : 시의회, 군산 줄이고 완주 늘리는 편법 지적▶
더욱이 해당 시‧군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잠정안이 변경됐는데 군산만 줄어든 것은
특정 시‧군을 위한 편법이라고 항의했습니다.


◀INT : 김 영 일 군산시의원▶
“완주가 인구가 늘었다고 해서 그 지역의 의원 하나를

더 배정하려고 하는 꼼수로 밖에 볼 수가 없다.

2:8 기준으로 본다면 진안이 한 석이 늘어나야 되는데도

불구하고 진안에 준 게 아니고 완주에 갖다 준 것이다.”


◀자막 : 시안 기준일 군산 특수상황 고려 안 해▶
또 선거구 획정 시안 기준일이
경제가 가장 악화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직후이기 때문에
군산의 특수한 상황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자막 : 군산, 경제 이어 정치마저 홀대받아▶
사정이 이렇다보니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여파에 이어
정치마저 군산이 홀대받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INT : 서 지 만 군산경실련 집행위원장▶
“지역 홀대론이예요. 지역 경제가 어려운 판국에

지역이 굉장히 힘든 상태에서 지역구를 하나

줄인다는 것을 시민들이 과연 좋게 받아 주겠느냐.”


◀자막 : 선거구 획정안, 19일 도의회 심의▶
군산시의회는 오는 19일
도의회 심의에 참여해
현행 정수 유지를 촉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 재 영▶
당장 오는 6월 지방선거부터
의석수가 줄게 되는 군산시.
심의에 참여하는 군산 도의원들의
역량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KCN NEWS 모형숙입니다.

facebook twitter
관련 기사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위로